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 미 국무차관 대만 방문에 무력시위…“주권과 영토 수호”

대만 서남부·서부·북부·서북 공역에서 동시에 대만 섬 접근
런궈창 중국 국방부 대변인 “대만은 신성한 중국 영토에서 뗄 수 없는 일부”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 담당 차관이 17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공군기지에 도착해 걸어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이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 담당 차관의 대만 방문에 반발해 무력시위를 벌였다. 중국은 자국의 주권과 영토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행동이라는 입장이다.

대만 자유시보 등은 18일 오전 중국 군용기들이 대만 서남부, 서부, 북부, 서북 공역에서 동시에 대만 섬 쪽으로 접근했으며 동중국해에서 군사훈련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대만 전투기들은 이날 통상 중국 군용기들의 퇴거를 유도할 때와 달리 “우리 영공에 접근했다”는 이례적인 표현을 쓰면서 총 22차례 무전으로 경고를 해 퇴거를 유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런궈창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크라크 차관의 대만 방문에 대한 중국군의 대응과 관련해 “오늘부터 중국인민해방군 동부전구는 대만해협 부근에서 실전화 훈련을 한다”면서 “이는 국가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기 위해 정당하고 필요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또 “대만은 신성한 중국 영토에서 뗄 수 없는 일부”라면서 “불장난하다가는 스스로 불에 탈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날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크라크 차관의 대만 방문에 대해 “중국은 상황 발전에 따라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군은 16일 군함을 대만에 접근시키기도 했다. 대만중앙통신은 대만군이 16일 저녁 대만과 72.2㎞ 떨어진 화롄 인근 해역에서 중국군 군함 1척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지난달 10일 대만을 방문한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과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회견을 앞두고도 전투기로 중국과 대만 사이 대만해협 중간선을 침범하며 무력시위를 한 바 있다.

크라크 차관은 이날 차이잉원 총통을 예방할 예정이다. 최근 미국 고위 관리들의 대만 방문은 중국과 맞서고 있는 대만에 힘을 실어주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크라크 차관은 반(反)중국 경제 블록 구상인 경제번영네트워크(EPN)에 앞장서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