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벌새’ 김보라 감독 “아름다운 소설 ‘스펙트럼’ 영화화”

뉴시스, 김초엽

‘벌새’의 김보라(39) 감독이 소설 ‘스펙트럼’의 영화화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김보라 감독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설가 김초엽의 ‘스펙트럼’을 영화화한다고 밝히며 “스펙트럼은 슬프고 아름다운 소설”이라고 전했다.

그는 “작년 ‘벌새’ 개봉 때, 한 벌새단(영화 ‘벌새’의 팬) 분이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책을 선물해 주셨고 샌프란시스코에 3개월 있을 때 그 책을 읽었다”면서 “글이 정말 슬프고 아름답다. 다 읽고 먹먹하고 설레던 기분이 기억난다”고 전했다.

영화화가 결정된 ‘스펙트럼’은 김초엽의 소설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에 수록된 단편 소설로 외계 생명체와 인간의 감각, 소통, 언어를 다룬다.

김초엽은 소설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으로 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중단편 대상과 가작, 오늘의 작가상을 받았다.

김 감독은 제작사인 레진 스튜디오 측에서 먼저 영화화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 ”어떻게 이 책을, 그리고 어떻게 그 단편집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던 단편을 제안할까 놀랐다”면서 “앞으로 새로운 SF 문법을 만들어내는 긴 과정이 있지만 일단 오늘 첫 시작을 알린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김보라 감독 페이스북 캡처

김보라 감독은 지난해 ‘벌새’로 국내외에서 59개의 상을 휩쓸었다.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으며 이른바 ‘벌새단’이라는 팬층까지 형성했다.

첫 장편 영화로 전 세계 영화 관계자와 팬들에게 이름을 각인시킨 김보라 감독은 “영화를 통해 세상에 무언가를 나누고 누군가의 삶에 작게나마 가닿는 것이 감사하다. 앞으로도 그러한 만남을 위해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