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물린 잇자국 다르다” 37년 만에 강간·살인 무죄 받은 美남성


강간·살해 혐의로 감옥살이를 한 미국 남성이 37년 만에 무죄를 선고받았다.

로버트 두보이스(55)는 1983년 바바라 그램스를 강간하고 살해한 혐의로 붙잡혔다. 바바라는 템파 몰에서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다 강간과 구타를 당한 뒤 살해됐다. 로버트는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힐즈보러 카운티 법원은 지난 14일(현지시간) 37년 만에 두보이스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힐즈버러 카운티 크리스토퍼 내시 판사는 “이 법정은 37년 동안 당신을 실망시켰다”며 “유죄 판결과 종신형 선고뿐만 아니라 두보이스를 성범죄자 명부에서 삭제하라”고 명령했다. 힐즈버러 카운티 앤드류 워런 검사도 “마침내 잘못된 것을 바로잡았다”고 했다.

두보이스가 무죄를 선고받은 결정적인 이유는 폭행 흔적 불일치와 DNA 분석 결과였다. 전문가는 재판에서 “(두보이스의 유죄를 입증하는 데 쓰인) 피해자의 왼쪽 뺨에 있는 물린 자국을 증거로 신뢰할 수 없다”고 증언했다. 경찰도 두보이스의 치열과 바바라가 물린 자국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번 판결은 워런이 다른 검사들과 협력해 억울하게 유죄 판결을 받은 재소자들을 석방하기 위해 추진한 ‘무죄 프로젝트(Innocence Project)’의 일환이었다. 두보이스의 대리인인 수잔 프리드먼은 “그는 심지어 독방에 감금되어 있을 때도 일관되게 무죄를 주장했다”며 “주 정부는 두보이스의 37년을 빼앗았다”고 말했다.

무죄 프로젝트는 앞으로도 진행될 예정이다. 워런 검사는 “잘못된 유죄 판결은 공공의 안전을 위협하고, 무고한 사람을 감옥에 가두고, 실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석방된다. 무엇보다 피해자들과 그들의 가족들에게 정의를 박탈한다”며 “그들은 진실을 돌려받을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

박준규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