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날짜도 안맞아” 송하예 ‘박경 사필귀정’ 논란에 반박

송하예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송하예가 최근 SNS에 ‘사필귀정’이라는 글을 남긴 것을 두고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최근 500만원 벌금형을 선고받은 가수 박경을 저격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와 논란이 됐다. 송하예 측은 이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글을 올린 당시에는 박경이 벌금형에 받았는 지도 몰랐다”고 반박했다.

송하예 소속사 측은 18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송하예가 박경을 저격해서 쓴 글이 전혀 아니다”라며 “애초에 글을 올린 당시에 박경이 벌금형을 받았는지도 몰랐다”고 해명했다.

실제 송하예가 ‘사필귀정’ 글을 남긴 것은 지난 10일이고 박경이 500만원 벌금형을 선고받은 날짜는 그다음 날인 11일이다. 애초에 박경이 벌금형 선고를 받게 될지 알 수 없었던 셈이다.

그는 “미니 앨범이 새로 나오니까 팬들과 소통하고 싶었을 뿐”이라며 “워낙 조심스러운 내용이다 보니까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서는 어떤 이야기도 나누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오해가 발생하는 것에 너무 유감이고 억울하다”며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이 퍼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경 인스타그램 캡처

송하예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새로운 앨범 커버 사진과 함께 짧은 글을 남겼다. 그는 “여윽시 사필귀정♥, 첫 미니앨범 기대해 살앙둥이들”이라고 적었다. 사필귀정은 처음엔 시비를 가릴 수 없더라도 결국엔 반드시 옳은 자리를 찾아간다는 사자성어다.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박경의 처벌 소식에 본인의 속마음을 드러낸 것 아니냐고 추측했다.

한편 서울동부지법은 지난 11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약식기소된 박경에게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고 17일 밝혔다. 약식명령은 법원이 정식 재판 없이 제출된 서류만 검토해 피고인에 대해 벌금 등의 형을 내리는 것으로, 법적 효력은 정식 재판과 같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바이브, 송하예 등 가수 6팀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처럼 음원)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해 해당 가수들로부터 고소당했다.

박경은 해당 고소 건에 대해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맞대응에 나섰고 조사에 응하기 위해 지난 1월에 예정돼 있었던 입대도 미뤘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