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 상무부 “20일부터 틱톡, 위챗 다운로드 금지”

사진=연합뉴스

오는 20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내에서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과 메시징 앱 ‘위챗’ 다운로드가 금지된다.

18일 CNN 등에 따르면 이날 미국 상무부는 20일부터 틱톡과 위챗을 새로 내려받거나 업그레이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애플앱스토어나 구글플레이 등은 미국 내에서 틱톡과 위챗 앱 제공을 중단해야 한다.

특히 위챗은 사용 자체가 금지된다. 미국에서 위챗으로 송금하는 행위도 차단된다.

상무부는 이번 조치를 내린 이유로 틱톡과 위챗이 수집하는 사용자의 네트워크와 위치, 인터넷 검색 정보 데이터가 중국 공산당에 넘겨질 가능성을 언급했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오는 11월 12일까지 틱톡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틱톡의 미국 사업 지분을 미국 업체에 넘기는 협상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일단 미국 사용자의 다운로드만 금지했다는 이야기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 6일 국가안보를 이유로 틱톡 개발 회사 바이트댄스, 위챗 소유 회사 텐센트와의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백악관은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에 ‘미국 사업을 20일까지 미국 기업에 매각하라’고 마감 시한을 제시했으며, 그러지 못하면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압박해왔다.

현재 진행 중인 협상은 오라클이 소수의 틱톡 미국 사업 부문 지분을 인수하면서 기술협력 파트너로 운영에 참여하고 바이트댄스가 여전히 다수 자산을 보유하는 안이다.

오라클은 틱톡 미국 부문의 약 20% 지분을 소유하며, 월마트가 오라클과 제휴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주요 외신은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20일 이전에 이번 금지 조치를 철회할 수 있다고 전했다.

CNBC는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24∼36시간 안에 틱톡과 관련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