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가 총리와 ‘주먹인사’ 국회의원 확진…日 정부 비상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일본에서 국회의원 중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나왔다. 이 의원의 잠복기 동선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등 자민당 핵심 인사들과 가깝게 겹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중의원(하원)은 18일 집권 자민당 소속인 다카토리 슈이치(高鳥修一·선임부간사장) 의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입원했다고 발표했다.

다카토리 의원은 이날 아침부터 37도 이상의 발열 증세가 나타나 병원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다.

중의원 4선인 다카토리 의원은 스가 총리의 지명선거가 열린 16일 중의원 본회의에 참석해 투표했다. 스가의 총리 당선이 확정되고 나서는 주먹인사 방식으로 축하 인사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본회의 후에는 이임하는 아베 전 총리가 인사하러 다닐 때 국회 대기실에서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과 함께 맞이했다고 한다.

당시 대기실에는 사람이 많아 꽤 밀집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카토리 의원은 일본의 태평양전쟁 패전일인 지난달 15일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 자격으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방문해 아베가 총재 자격으로 바치는 공물 비용을 전달하기로 했다.

또 17일에는 임시국회 본회의와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올림픽상, 노가미 고타로(野上浩太郞) 농림수산상 등 스가 내각 각료 5명이 소속된 자민당 최대 파벌인 호소다(細田)파의 총회에 참석했다.

이때는 마스크를 벗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지난 14일 오후 도쿄 미나토(港)구 그랜드프린스호텔 신다카나와에서 열린 자민당 양원 총회에도 참석했다. 이 자리에선 당시 관방장관이던 스가 총리가 자민당 총재로 선출됐다.

의회 사무국 측은 다카토리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과 숙소 등을 소독하는 한편 보건소 협조를 얻어 농후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별로 발표된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도쿄도(都) 220명을 포함해 총 572명(오후 9시 기준)이다.

이 수치를 포함한 누적 감염자 수는 7만8894명으로 증가했다.

사망자는 9명 늘어 총 1512명이 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