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 CDC, 코로나19 검사 축소 논란에 결국 철회

연합뉴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검사 기준을 완화했다가 논란과 비판이 이어지자 결국 이를 철회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지시각으로 18일 CDC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과 최소한 15분간 긴밀히 접촉했더라도 증상이 없다면 당신이 고위험군이거나 의료 종사자가 아닌 한 꼭 검사받을 필요는 없다”는 개정된 검사 지침을 뒤집어 이들도 “검사받을 필요가 있다”고 변경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4일 CDC 홈페이지에 올라온 새 검사 지침은 증상이 없더라도 코로나19 환자 또는 감염 의심자와 긴밀히 접촉했다면 검사를 받는 게 적절하다는 종전 권고를 뒤집은 것이었다. 당시 새 지침은 곧장 의료·과학계의 반발을 샀다.

조지워싱턴대학 공중보건 교수 리애나 웬은 “이것(검사)은 감염자의 접촉자 추적에 핵심이다. 특히 전체 감염의 최대 50%가 증상 없는 사람들 때문이라면 왜 지침이 바뀌었는지 궁금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도 “이 지침이 어떻게 해석될지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사람들에게 무증상자에 의한 전파는 큰 걱정거리가 아니란 부정확한 추정을 하도록 할까 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CDC의 협력 기관인 미국전염병학회(IDSA)조차 회원들에게 무증상자도 계속 검사하라고 권고했다. 코로나19 검사 축소로 이어질 검사 지침 변경은 코로나19 환자를 줄이기 위해 검사를 덜 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어서 의혹을 낳았다.

실제 NYT는 전날 새 검사 지침이 CDC의 상급기관인 보건복지부(HHS)와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가 작성해 곧장 CDC 게시판에 게시됐고, 통상적인 엄격한 과학적 검증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 새 코로나19 검사 지침이 CDC 내 과학자들의 완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CDC 홈페이지에 올라갔다고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이러다 보니 이 지침에는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라고 해야 할 것을 ‘코로나19(병명) 검사’라고 쓰는 등 과학적으로 기초적인 실수가 담겼다는 것이다. 미국공중보건진단검사실협회(APHL) 스콧 베커 이사장은 CDC가 지침을 원래대로 되돌린 것에 대해 “과학과 증거가 우선순위를 차지하는 것을 보니 좋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