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적폐청산 부담’ 우려에 ‘파사현정’으로 답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청산과 관련해 “파사현정(破邪顯正, 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냄)의 정신이 있는 만큼 적폐청산 자체를 불교계도 반대하진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불교계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연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이 이같은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간담회를 마친 뒤 연 브리핑에서 대한불교관음종 총무원장인 홍파 스님이 “적폐 청산을 좋게 생각하는 국민도 많지만,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는 여론을 전하자 문 대통령이 이같이 답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그(적폐 청산) 때문에 야기된 갈등, 분열 이런 게 염려돼 통합 조치가 이뤄지길 바라는 말씀 아니신가 한다”고 해석하면서 “그런 방향으로 협치, 통합된 정치를 위해 나아가려 한다”고 덧붙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협치나 통합은 정치가 해내야 할 몫인데 잘못하고 있다”면서 “정치에서 갈등이 증폭되다 보니 심지어 방역조차 정치화됐다”고 지적했다.

“방역에는 그야말로 온 국민이 혼연일체가 돼야 하는데, 일각에서는 방역을 거부하거나 왜곡하는 일이 일어난다”고 한 문 대통령은 “기본적으로 정치 갈등이 이어져 일어난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통합은 절실한 과제”라며 “통합을 위해 불교계도 역할을 해 주시기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간담회를 마친 뒤 대한 불교 조계종 종정 진제 대선사의 친필 휘호를 불교계 지도자들과 같이 관람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조계종 종정인 진제 대선사가 친필로 ‘만고휘연(萬古徽然, 무한 세월 동안 영원히 광명함)’이라고 쓴 휘호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이는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자는 취지다.

원행 스님은 휘호를 보면서 문 대통령에게 “만고에 길이 빛나는 대통령이 되시라는 뜻”이라고 설명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내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겠지요”라고 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주요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도 “지금 국가적으로 아주 위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과거 어느 때보다 협치가 중요하게 됐다”며 협치 복원을 위한 노력을 역설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