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충제 복용 중단한 개그맨 김철민 “간 수치 높아져…”

SBS 뉴스 화면 캡처

폐암 말기 투병 중 개 구충제를 복용하고 통증이 완화됐다고 밝힌 개그맨 김철민이 구충제 복용을 중단했다. 복용량을 늘리면서 간 기능이 손상됐기 때문이다.

SBS는 18일 최근 암세포가 목뼈로 전이돼 큰 수술을 받은 김철민의 근황을 전했다. 그는 지난 1월보다 몸 상태가 눈에 띄게 나빠졌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지난 5월 목뼈로 퍼진 암세포를 발견했을 당시 간 기능까지 손상된 상태였다.

김철민은 SBS와의 인터뷰에서 “5월에 혈액 검사를 했는데 간 수치가 점점 높아져 100정도가 넘었더라”며 “원래 다 정상, 간 수치가 정상이었다”라고 말했다. “오전에 알벤다졸(사람용 구충제) 먹고, 오후에 펜벤다졸(동물용 구충제) 먹고 이렇게 일주일에 다섯 번씩 먹었다”고 한 김철민은 “원래 3일 먹고 4일 쉬어야 하는데, 내가 욕심이 생겼다. 그래서 간 수치도 높고 이렇게 또 안 좋아지는 거다”라고 했다.

구충제를 꾸준히 먹은 지 반년이 넘었는데도 기대했던 암 치료 효과는 나타나지 않았고 암세포는 다른 곳으로 계속 퍼졌다. 결국, 자신에게 구충제 항암 치료가 맞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리고 지난 8개월간의 구충제 복용을 중단한 뒤 지금은 신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했다.

“이 구충제가 암을 죽이지는 못했다”고 한 김철민은 “단지 나에게 통증이나 이런 건 좀 어느 정도 도움은 줬지만 그때뿐이고. 내가 느낀 거다. 이건 아니다”라고 했다. 김철민은 미국에서 개 구충제로 암을 치료했다는 주장이 나온 뒤 펜벤다졸을 복용하기 시작했고 통증이 완화되자 복용량을 확 늘렸다.

지난해 말부터 구충제 항암 치료 열풍이 불면서 국내 암 환자들은 영국처럼 임상시험을 거쳐 의사 복용 지도받기를 촉구해왔다. 그러나 특허권이 끝난 구충제는 제약사가 추가로 돈을 들여 임상시험을 할 가능성이 사실상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미국이나 유럽 등에서 정부 기관과 공익재단이 적극적으로 나서 구충제 항암 치료 임상시험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김철민은 지난해 8월 폐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밝히며 완쾌를 위해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 중이라고 고백해 주목받았다. 각종 방송에 출연하며 근황을 공개했지만, 식약처와 전문의들은 위험성을 경고해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