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9·19 남북합의는 반드시 이행돼야”


문재인 대통령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인 19일 “9·19 남북합의는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바라는 소회가 가득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시간을 되돌려 본다”고 한 문 대통령은 “분단 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처음 북녘 동포들 앞에서 연설했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한반도를 선언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군사 분야에서 구체적이고 실천적 합의를 이뤘고 판문점 비무장화와 화살고지 유해발굴로 이어지며 이후 남북 간 무력충돌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매우 소중한 진전”이라고 평가한 문 대통령은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소망과 국제사회의 지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던 일들”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 감격은 생생하건만 시계가 멈췄다”며 “합의가 빠르게 이행되지 못한 것은 대내외적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비록 멈춰섰지만, 평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에서 그저 지나가는 일은 없고, 한번 뿌려진 씨앗은 언제 어떤 형태로든 반드시 열매를 맺는 법”이라며 “평양 경기장에서, 판문점에서 심은 씨앗을 아름드리 나무로 키워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