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 달 만에 ‘나 혼자 산다’에 나온 기안84가 한 말

방송화면 캡처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던 유명 웹툰 작가 기안84가 사건 발생 한 달여 만에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복귀했다.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기안84는 “심려 끼쳐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는 기안84가 출연했다. 그는 여혐 논란 이후 5주 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이날 이시언은 유난히 말을 아끼며 기안84와 눈을 맞추지 못했다. 이에 박나래가 “두 분 왜 이렇게 눈을 못 마주치냐”고 물었고 이시언은 “어떻게 대해야 할지 괜히 말 섞었다가 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나래는 이어 기안84에 “안 본 사이 대접에 소주만 드신 것 아니냐”며 걱정했고 기안 84는 “근데 그게 좋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기안84는 “사는 게 참…. 어…. 그…. 인생이란 굉장히...”라며 “내가 아직 많이 부족하고 죽기 전까지 완벽해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해봤다”고 했다. “멤버들이나 시청자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한 기안 84는 “오랜만에 나오니까 좋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기안84는 지난달 11일 네이버 웹툰을 통해 공개한 ‘복학왕’ 304화에서 20대 여성이 40대 노총각 직장 상사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후 정직원으로 채용됐다는 취지의 내용으로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기안84는 사과문을 게재하고 해당 내용을 수정했다. 이후 기안84는 ‘나 혼자 산다’ 녹화에 참여하지 않아 하차설이 불거졌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