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소도 안된 김홍걸 제명한 민주당… 野 “윤미향은 왜?”

김홍걸 의원(왼쪽 사진)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와 허위재산 신고 의혹으로 당 윤리감찰단에 회부된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의원을 즉각 제명하자 야당에서는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은 왜 놔두느냐”는 의문어린 비판이 터져 나왔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8일 논평에서 “김 전 대통령의 아들도 의혹만으로 당 제명이 됐는데, 범죄 사실이 확인돼 재판에 넘겨지기까지 한 윤미향은 왜 모르쇠인가”라며 “윤미향은 여전히 건재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당 명부에서 이름만 빼고 계속 같은 편인 게 무슨 징계이며 윤리 감찰이냐”며 “진정 반성한다면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의원직 제명토록 하고, 윤미향도 동시 회부해 의원직을 박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이날 페이스북에 “김홍걸은 검찰 수사도 안 받고 기소도 안 됐는데 너무 신속한 제명 결정”이라며 “이 정도의 추상같은 엄정함이라면 사기와 횡령으로 기소된 윤미향, 선거법 위반으로 1심 법정 구속된 김경수는 더 신속하게 제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명할 기회도 안 주고 속전속결로 DJ 아들만 콕 집어 제명하는 데는 무언가 말 못한 이유가 있나 보다”라며 “(윤미향 등) 죄질이 의심스러운 의원들도 형평성에 맞춰 제명하든가 설명하든가 해 달라”고 촉구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김홍걸 의원은 그리스도다. 추미애의 죄를 대속(代贖ㆍ죄를 대신 속죄한다는 의미)하기 위해 잘렸다”면서 “3일 후에 부활할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비꼬았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긴급 당 최고위원회를 열고 최근 재산 허위신고 의혹에 휩싸인 김 의원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다. 김 의원은 지난 4·15 총선 후보자 재산 신고에서 아파트 분양권 한 채(올 2월 기준 12억3500만원)를 누락했다. 김 의원에 대한 최종 제명은 민주당 의원 총회에서 소속 의원 절반 이상의 동의를 거쳐 확정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