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기집단” “분노조절장애냐”… 이재명-야당 막말 폭격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역화폐 보고서를 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을 공개 비판하면서 여야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이 지사가 자신을 비난한 야당에 대해 “사기집단”이라고 쏘아붙이자 야당 일부 의원은 “분노조절 장애냐”며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를 겨냥한 글을 올려 “체통 좀 지켜주시면 좋겠다. 많이 민망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명색이 차기 대권후보 선두를 다투고 있는 경기지사께서 국민의힘 몇몇 초선의원들의 저격에 어쩌면 그토록 화를 감추지 못하냐”며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해 그토록 분노조절도 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다원화된 국민들의 요구를 아우르면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수 있겠냐”고 꼬집었다.

이어 “그것도 ‘짝퉁’ ‘희대의 사기집단’ ‘부패수구 DNA’ 등 한글로 표현할 수 있는 최대치의 막말을 총동원했다”며 “국민의힘을 향해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공격하면 ‘희대의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라는 표현이 돌아갈 수밖에 없지 않겠냐”고 일갈했다.

이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골목상권을 장악한 유통재벌과 카드사 매출 일부를 영세소상공인 매출로 바꿔 지역경제 지방경제 활성화하는 지역화폐를 옹호했다고 국민의힘이 저를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비방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이재명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후 하위소득자에게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선거 때 무슨 말을 못 하나. 선거공약 다 지키면 나라 망한다’는 낯 뜨거운 소리 하면서, 65세 이상 전 국민 기초연금을 주장해 표를 뺏고도 사과 한마디 없었다”며 “아무리 합리적 보수로 분식해도 내로남불 국민 배신의 부패수구 DNA는 감춰지지 않는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역화폐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없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조세연을 두고 “얼빠진 국책연구기관”이라고 깎아내렸다. 이에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이 지사를 향해 “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는 자기 맘에 안 들면 학자건 언론이건 다 때려잡으려고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조세연은 ‘지역화폐의 도입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란 보고서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는 불분명하고 오히려 자원 배분 비효율로 인해 2260억원의 경제손실이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이 지사는 “국책연구기관이 특정 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 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