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파티 하다가…” 인도네시아 어선에서 시신 5구 발견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경찰이 과적 선박을 단속하다 냉동고에 보관된 선원 5명의 시신을 발견했다.

19일 콤파스 등에 따르면 자카르타 북부 해상 ‘천개의 섬’ 군도를 관할하는 현지 경찰은 지난 17일 오후 과적 선박으로 보이는 인도네시아 어선을 멈춰 세웠다.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선원을 너무 많이 태우면 안된다”며 선장에게 선원 명부를 요구했다.

선장이 제출한 명부에는 43명의 이름이 적혀 있었지만 실제 인원은 이보다 모자랐다. 경찰은 이에 대해 추궁했고, 결국 선장은 선원 5명의 시신을 냉동고에 보관 중이라고 실토했다.

연합뉴스

경찰은 냉동고에서 5명의 시신을 찾아내 경찰 병원으로 이송했다. 숨진 선원들은 19~27세 인도네시아인 남성들이었다. 선장은 “두 달 동안 항해 중이었다”며 “자카르타 북부 무아라 바루항을 통해 시신을 육지로 옮길 계획이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선원들이 혼합 술파티를 열었다가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선장과 나머지 선원들은 초동수사에서 “지난 3일 두 달 만에 집으로 돌아가는 것을 기뻐한 일부 선원들이 술파티를 열었다가 숨졌다”고 진술했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폭력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을 열어두고 부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숨진 선원들이 무슨 술을 마셨는지도 조사 중이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