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틀었더니 누런 녹물이…” 광주 주택가 날벼락


광주 주택가 수돗물에서 원인불명의 녹물이 나와 100여 세대가 불편을 겪었다.

19일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0분쯤부터 광주 동구 산수동 주택가 100여 세대에서 녹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오후 4시 이후에는 대부분 주택에서 다시 맑은 물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녹물의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대다수의 신고는 오래된 주택가와 아파트를 중심으로 들어왔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인근에 수도관 공사나 다른 공사로 인해 배관이 손상된 곳도 없었다”며 추후 다시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6월에도 광주 서구 한 아파트단지에서 수도관 공사 장기화로 인해 저수조로 흙과 이물질이 흘러들면서 황톳빛 수돗물이 나와 570여 가구가 피해를 봤다. 지난해 11월에는 남구 주월·월산동, 서구 화정·염주동 일대 500여 가구와 주변 학교 수돗물에서 이물질이 나왔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남광주역∼백운광장 간 도시철도 2호선 1단계 공사와 함께 백운광장 주변 노후 상수도관을 교체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수돗물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수도 행정과 조직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