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네이버 ‘추미애’ 검색만 이상… 포털 통제인가”

김근식 의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포털사이트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색 결과가 이상하다며 ‘포털 통제’ 의혹을 제기했다.

김 교수는 19일 페이스북에 “핸드폰으로 네이버에서 ‘추미애’를 검색하면 첫 화면 상단에 뜨는 검색 카테고리가 이상하다”며 “보통의 정치인은 ‘뉴스’ ‘이미지’ ‘실시간검색’ 순인데 추 장관만 한참 뒤쪽 ‘쇼핑’ 다음에 ‘뉴스’ ‘실시간검색’이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또 “컴퓨터로 접속했을 때는 ‘뉴스’ ‘이미지’가 나오지만 ‘실시간검색’은 보이지도 않는다”며 “자판에 실수로 영문 키로 ‘김근식’이나 ‘문재인’을 치면 바로 (한글로) 전환돼 검색화면이 뜨는데 ‘추미애’만 자동전환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문가들은 시스템상으로 (이런 일은) 도저히 있을 수 없다고 한다”며 “설마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까지 건드린 걸까. 권력의 포털 통제가 사실일까”라고 적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