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중권, ‘공정’ 37번 말한 文에 “어이없다, 딴세상 사나”

문재인 대통령(왼쪽 사진)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공정은 촛불혁명의 정신이며 우리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목표’라고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제1회 청년의날 기념사에 대해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9일 페이스북에 “조국, 추미애 사태 이후에 ‘공정’을 말하다니”라며 “어디가 딴 세상에 사시는 듯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언어가 너무 혼탁해졌다. 그새 공정의 정의가 바뀐 것”이라며 “대통령이 말하는 공정이란 이런 것이다. 아빠 찬스가 있으면, 공평하게 엄마 찬스도 있어야 한다”라고 일갈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년의날 기념사에서 ‘공정’이라는 단어를 37회나 사용하며 그 가치를 강조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이른바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 등으로 청년층에서 불공정 이슈가 지속되면서 악화한 ‘2030’ 민심을 다독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방탄소년단(BTS)으로부터 음악적 성과물과 메시지 등을 담은 '2039년 선물'을 받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먼저 “여전히 불공정하다는 청년들의 분노를 듣는다. 끝없이 되풀이되는 것 같은 불공정의 사례들을 본다”면서 청년층의 분노에 공감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으며, 반드시 이에 부응할 것”이라며 “공정은 촛불혁명의 정신이며 다 이루지 못할 수는 있을지언정, 우리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청년의 눈높이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되려면 채용, 교육, 병역, 사회, 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체감돼야 한다”면서 “병역 비리, 탈세 조사, 스포츠계 폭력근절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첫 정부 공식 기념일로 지정된 청년의 날을 기념해 이날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기념행사를 가졌다. 최근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정상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청년 리더 자격으로 초청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