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학로 이음야외무대 이미지쇼 국민엔젤스앙상블 눈길

박주경 건국대 겸임교수 지휘
GKL 사회공헌재단 사회적가치 실현 공모사업 story-doing 공연

19일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이음야외무대에서 열린 한국장애예술인협회 주최로 개최된 이미지쇼에서 박주경 지휘자의 손놀림에 맞춰 '아이네 클라이네 1악장'을 연주하고 있다. 정창교 기자

19일 국민엔젤스앙상블 단원들이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이음야외무대에서 '자기야'를 연주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이올린 김유경, 색소폰 박진현, 플투트 박혜림, 비올라 백승희, 첼로 유은지씨. 지휘자는 건국대 박주경 겸임교수다. 정창교 기자

19일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열린 사회적거리두기 공연에서 관객들이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국민엔젤스앙상블 공연을 감상하고 있다. 정창교 기자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이 장애인예술가들의 발표공간으로 재조명되고 있다.

19일 (사)한국장애예술인협회에 따르면 GKL사회공헌재단의 후원으로 국민엔젤스앙상블을 비롯 이현학 밴드, 마술사 정원민 등이 참여해 낮 12시부터 1시간30분동안 야외공연을 추진했다.

야외 및 실내 영상 시낭송 및 미술전시회에는 시인 김준엽, 노차돌, 손성일, 한상식, 황원교 시인이 참여했다. 미술은 김재호, 문승현, 송진현, 이다래, 이정희 작가가 참여했다.

국민엔젤스앙상블은 비올라 백승희, 첼로 유은지, 색소폰 박진현, 바이올린 김유경, 플루트 박혜림 단원이 참여해 맘마미아, 아이네 클라이네 1악장, 거위의 꿈, 자기야, 캉캉을 연주했다. 지휘는 박주경 건국대 겸임교수가 담당했다.

박 교수는 서울시와 건국대가 협력해 추진하고 있는 서울시 클래식 영재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GKL사회공헌재단 관계자는 “사회적거리두기 상황이 아니었으면 더 큰 축제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객들은 “발달장애 청년 연주자들의 야외 무대 공연에 감동받았다”며 “엄청난 연습량에 나오는 프로다운 모습에 찬사를 보낸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이날 오후 5시부터 1시간30분동안 진행된 실내공연은 가수 김혁건, 성악가 이남현, 피아니스트 이훈, K휠댄스프로젝트(안무 김용우 이소민) 등이 비대면 실시간 공연으로 추진됐다. 이 공연은 복지TV에서 촬영했으며, 이른 시일내에 방송으로 송출될 예정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