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지품 걷기 전 ‘문제 공지’… 순경시험 사전유출 논란

뉴시스

19일 전국적으로 치러진 순경 채용 필기시험에서 사전 문제 유출 논란이 발생해 경찰이 확인에 나섰다.

수험생들에 따르면 순경 채용 필기시험 선택과목인 ‘경찰학개론’ 9번 문제가 잘못 출제됐는데 일부 시험장에서 정정된 문제를 시험 시작 전 미리 칠판에 써 놓으면서 논란이 됐다. 이 시험장에서는 휴대전화, 수험서 등 소지품 제출 전 변경된 문제가 공지됐고, 일부 수험생은 수험서에서 해당 부분을 찾아보거나 카카오톡으로 문제를 공유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포털사이트 네이버 카페 가운데 24만여명이 회원으로 가입된 ‘경찰공무원을꿈꾸는사람들’에는 한 수험생이 칠판을 찍은 사진이 올라왔고 이를 본 많은 수험생은 항의했다.

사진 속 칠판에는 ‘경찰관 직무집행법 및 위해성 경찰장비의 사용기준 등에 관한 규정상 경찰장비의 사용에 대한 설명으로 가장 적절한 것은?’이라고 쓰여 있다. 해당 문제의 변경 전 내용은 ‘경찰관 직무집행법상 경찰장비의 사용에 대한 설명으로 적절한 것은?’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관련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문제 유출 여부를 확인한 뒤 추후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진행된 순경 채용 필기시험은 전국 94곳에서 진행됐으며 2735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응시자는 5만1419명으로 경쟁률은 18.8대 1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