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 달 만에 등교하는 수도권 학생들…찬반 논쟁 ‘팽팽’


수도권 지역 학생들이 오는 21일부터 등교수업을 재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지난달 26일부터 전면 원격수업(고3 제외)으로 전환된 한 달여 만이다.

하지만 등교수업을 둘러싼 논란이 만만찮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돌봄과 교육 공백이 커지자 언제까지 등교를 미룰 수 없다며 찬성하는 입장과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이하로 내려가지 않는 데다 ‘조용한 전파’ 위험도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등교수업은 더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반대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20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울과 경기, 인천 지역 유·초·중·고교는 21일부터 등교와 원격수업을 병행한다.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상태여서 유치원과 초·중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 이내, 고등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2 이내만 등교하는 등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처’를 준수해야 한다.

학생들은 격주 혹은 1주일에 1~2회 학교에 가게 된다. 대다수 학교는 여름방학 기간에 원격수업으로 전환돼 2학기 들어 처음으로 등교하는 학생도 적지 않다. 전면 원격수업 기간에도 매일 학교에 갔던 고3 학생들도 21일부터 등교와 원격수업을 병행한다. 대학 입시 수시모집을 위한 학교생활기록부가 지난 16일 마감되면서 매일 학교에 갈 필요성이 줄어든 탓이다.

그간 등교수업을 지속한 비수도권도 변함없이 등교와 원격수업을 병행한다.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적용에 따라 비수도권 유·초·중학교는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로 등교 인원이 제한된다. 다만 교육부는 지역 여건에 따라 교육부와 협의를 거칠 경우 비수도권 학교의 밀집도를 일부 완화할 수 있도록 했다. 강원(원주 제외), 대구, 경북, 제주의 경우 교내 밀집도를 3분의 2 이내로 완화해 적용한다.

그러나 등교 위험도가 여전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에서 2단계로 낮아지면서 이동량이 늘어나고 있는 데다, 추석연휴(9월 30일~10월 4일)에 전국적인 이동과 친족 간 잦은 접촉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14일 이후 지난 19일까지 37일째 세 자릿수다. 지난 3일부터 17일째 1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3일 121명, 14일 109명, 15일 106명, 16일 113명, 17일 153명, 18일 126명, 19일 110명이다. 지난 13~15일 90명대(99명→98명→91명)로 감소 추세를 보였던 국내 발생 환자 수는 16~19일 100명대 초중반(105명→145명→109명→106명)에서 내려가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중이 높아지는 점은 ‘조용한 전파’ 우려를 키우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19일 분석한 최근 2주간 코로나19 감염경로를 살펴보면 지난 6일부터 19일 0시까지 2주간 신고된 확진자 1883명 중 530명(28.1%)의 감염경로가 불분명하다. 그만큼 지역사회에서 무증상 감염자 전파위험이 커졌다는 뜻이다.

추석 이후 확진자가 늘어나면 등교가 다시 중단될 수 있다는 점도 되레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장 서울에서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수도권 학생 157명, 교직원 2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반면 원격수업 장기화에 따른 기초학력 저하, 학생 간 격차, 돌봄 부담 가중 등을 해결하려면 등교수업을 확대해야 한다는 반론도 적지 않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 16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새롭게 학교급으로 진입하며 전반적 생활 습관을 잡아줘야 하는 초등학교 1학년과 학습 습관의 기초를 기르는 시기에 있는 중학교 1학년은 원격수업으로 드러나는 문제가 가장 큰 학년에 해당한다”며 “(교사와 학생들 간의) 만남을 통해서만 (필요한 부분을) 채울 수 있다”며 등교수업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특별방역 기간이 끝나는 다음 달 12일부터 초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1학년이 매일 등교할 수 있도록, 학교 밀집도 기준에서 해당 학년에 대한 예외를 인정해줄 것을 교육부에 제안했다. 정부는 10월 12일 이후에는 코로나19 감염병 추이 등을 보고 등교 수업 연장과 밀집도 완화 여부 등을 방역 당국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