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숙환으로 별세한 임인택 전 건설교통부 장관은 누구?

연합뉴스

경부고속철도와 인천국제공항을 만들고 한국항공우주산업 초대 사장을 지낸 임인택 전 건설교통부 장관이 20일 오전 4시10분쯤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0세.

임 전 장관은 전남 순천에서 태어나 순천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왔고, 1962년 제13회 고등고시 행정과에 합격한 뒤 상공부에서 잔뼈가 굵었다.

공업진흥청장, 상공부 차관(1988)을 거쳐 교통부 장관(1990∼1992)을 지냈고, 초대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이사 사장(1999∼2001), 건설교통부 장관(2001∼2003)을 역임했다. 교통부 장관 때 경부고속철도 기본노선을 선정하고 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을 출범시켰다.

인천국제공항 건설 계획을 만들 때도 관여했고, 건교부 장관 시절에는 2단계 건설사업을 계획했다. 유족으로 부인 박경희씨와 딸 효진·남희(MBC 콘텐츠협력센터장), 아들 경묵(CJ 전략기획팀장·부사장)·태훈(개인사업)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22일 오전 8시, 장지는 시안가족공원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