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 “확진 82명, 긴장 풀면 안 돼…추석이 고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김순호 구례군수, 김영록 전남지사와 함께 19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양정마을 내 한 축산농가를 방문, 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2명으로 집계된 것에 대해 “어제 신규 확진이 82명으로 38일 만에 100명 아래로 줄었다. 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협조 덕분이다.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같이 전했다.

이 대표는 “그래도 긴장을 푸시면 안 된다”며 “특히 추석 연휴와 개천절이 또 한 번의 고비”라고 강조했다. 이어 “귀성과 유명 관광지 여행, 자제해 달라. 개천절 광화문 집회는 금지됐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