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야속한 토론토 타선… 류현진 2패, 팀 6연패

6이닝 2실점 퀄리티스타트에 8탈삼진
타선 지원 홈런 1개 뿐… 탈연패 불발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투수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가진 2020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 1회말에 역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2패를 당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가진 2020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6피안타 2실점하고 1-2로 뒤처진 7회말 윌머 폰트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평균자책점은 3.00으로 유지됐다.

류현진은 올 시즌 11번째 선발 등판에서 6번째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고, 삼진도 8개나 잡았다. 하지만 타선 지원이 부족했다. 토론토가 역전은커녕 1대 3으로 패배하면서 류현진의 올 시즌 패전은 2회(4승)로 늘었다.

류현진은 이날 팀의 ‘연패 저지’ 특명을 안고 마운드에 올랐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앞선 등판 경기인 지난 14일 뉴욕 메츠와 홈경기를 7대 3으로 승리한 뒤 뉴욕 양키스 원정 3연전, 필라델피아 원정 4연전 가운데 2차전까지 5경기를 내리 패배했다. 양키스 원정 3연전에서는 15점을 얻는 동안 43실점하는 졸전을 펼쳤다.

토론토는 이날 패배로 26승 26패를 기록했다. 비록 연패를 6경기로 늘렸지만, 승률 0.500를 기록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 있다. 그나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포스트시즌의 리그별 진출팀이 기존 5개에서 8개로 확대된 덕에 토론토는 아직 와일드카드 경쟁권에 남았다.

류현진은 이날 3회말까지 이닝마다 삼진 2개씩을 잡아내며 필라델피아 타선을 제압했다. 삼진이 없던 4회말에는 땅볼과 플라이를 유도해 삼자범퇴로 끝냈다. 토론토 타선은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8번 타자 트레비스 쇼의 솔로 홈런으로 류현진의 무실점 행진에 화답했다. 하지만 그게 전부였다.

류현진은 같은 회 말 1사 3루에서 앤드류 냅에게 좌전 적시타, 이어진 1사 1·3루에서 앤드류 매커천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역전을 허용했다.

토론토 불펜은 8회말에 추가 실점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른 마무리투수 앤드류 콜이 2사 만루에 몰린 위기에서 상대 타자 애덤 헤이슬리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타선은 류현진의 강판 이후 3이닝 동안 점수를 만회하지 못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