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광현 25이닝 만에 깨진 무자책… 패전 모면

야속한 타선, 김광현 강판 직후에 역전
세인트루이스,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 수성

세인트루이스 선발투수 김광현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가진 2020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타자 호세 오수나에게 좌월 솔로홈런을 맞고 상심한 표정을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무자책점 행진이 25이닝 만에 깨졌다. 올 시즌 6번째 선발 등판에서 홈런 2방을 맞고 부진했지만 교체 직후에 5점을 뽑아낸 타선의 뒤늦은 화력으로 데뷔 시즌 첫 패전을 면했다.

김광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가진 2020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6피안타(2홈런) 1볼넷을 허용하고 0-3으로 뒤처진 6회말 1사 1·3루 때 교체됐다.

마운드를 넘겨받은 제이크 우드포드가 상대 포수 제이콥 스탈링스에게 희생플라이를 맞고 3루 주자 에릭 곤잘레스에게 홈을 열어 주면서 김광현의 자책점은 모두 4점으로 늘어났다. 0점대(0.63)였던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1.59로 상승했다.

김광현의 무패 행진만은 계속됐다. 지금까지 6경기 선발, 1경기 마무리로 등판하면서 쌓은 전적은 2승 1세이브다.

승리 불발보다 아쉬운 것은 무자책점 행진의 종료다. 김광현은 1회말에 선두타자 브라이언 레이놀드를 삼진으로 잡고 기분 좋게 출발하는 듯 했지만, 후속타자 케브라이언 헤이즈에게 중월 솔로홈런을 허용했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첫 승을 수확한 지난달 23일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3대 0 승)부터 지난 15일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 더블헤더 1차전(1대 2 패)까지 앞선 4경기에서 24이닝 동안 단 하나의 자책점도 허용하지 않았다. 무자책점 행진은 결국 5경기째인 이날 두 번째 타자를 상대하면서 깨지고 말았다.

김광현은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호세 오수나에게 좌월 솔로홈런을 맞고 추가 실점했다. 김광현이 6회말 2자책점을 더할 때까지 세인트루이스 타선에서 누구도 홈을 밟지 못했다. 타선은 김광현의 강판 다음 이닝인 7회초에야 빈타를 끊고 살아났다.

무사에서 볼넷 2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로 만든 만루 기회에서 타일러 오닐의 좌중간 2루타로 2점, 이어진 무사 2·3루에서 딜런 칼슨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 1사 1·3루로 연결된 기회에서 콜튼 웡와 토미 에드먼의 연속 적시타로 5점을 뽑고 빅이닝을 만들었다.

그 결과로 김광현의 패전에서 구출됐지만, 한 회를 지각한 타선의 지원은 아쉬웠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을 강판한 뒤 남은 이닝에서 추가 실점을 막고 5대 4로 승리했다. 중간 전적 25승 24패로 승률을 기존 0.500에서 0.510으로 끌어올리고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지켰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