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보훈공단 남양주보훈요양원 ‘착한일터’ 가입

남양주 지역 최초 요양원 착한일터 가입

지난 18일 진행된 전달식에서 조성제 보훈공단 남양주보훈요양원 원장 및 임직원, 강주현 경기북부 사랑의열매 본부장이 다같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북부 사랑의열매 제공

경기북부 사랑의열매는 보훈공단 남양주보훈요양원이 ‘착한가게’ 에 가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사랑의열매 착한가게는 중소규모 자영업자들이 매월 매출의 일정액을 나누는 정기 기부 프로그램이다. 식당 등 매장을 경영하는 자영업자·프랜차이즈·병원·학원·마트 등 다양한 업종의 가게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착한일터 가입으로 보훈공단 남양주보훈요양원 임직원들은 매월 급여의 일부를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게 된다.

조성제 보훈공단 남양주보훈요양원 원장은 “임직원 모두가 어려운 상황일수록 나눔 실천이 중요하다는 생각으로 착한일터에 가입하게 됐다”며 “이번 착한일터 가입을 시작으로 나눔 실천이 더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주현 경기북부 사랑의열매 본부장은 “보훈공단 남양주보훈요양원의 착한일터 가입을 감사드린다”며 “모여지는 성금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소중히 쓰겠다”고 말했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