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중권 이어 서민 만난 안철수 “문재인팬덤, 측은하다”

서민 “중국 문화대혁명 시기 떠올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서민 단국대 교수가 20일 유튜브 안철수 채널에서 열린 백신토크에서 팬덤 정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와의 대담에서 문재인 대통령 팬덤에 대해 “측은하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유튜브로 공개된 ‘서민-안철수 백신 토크 1편’에서 “문 대통령 팬덤을 보면 측은한 생각이 든다”며 “팬덤도 다 국민인데, 국민은 정치의 주인이 돼야 한다. 정치인들이 자신의 이익을 제대로 보호해주고 나라를 잘 경영해주지 못하면 야단을 쳐야 하는 게 주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거꾸로 국민이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주려고 하고, 자신이 하인이 된 줄도 모른다. 주권도 다 빼앗기고 주인이라는 인식을 완전히 잊어버린 거 같아 측은하다”고 꼬집었다.

서 교수는 “대통령이 국민을 지켜야 하는데 문 대통령 팬덤은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설치니 정말 어이가 없다”며 “또 대통령이 (팬덤에게) ‘그러지 마라. 내 몸은 내가 지키겠다’고 해야 정상인데, 문 대통령은 팬덤에 편승하는 정치를 해 너무 안타깝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대통령의 민주주의 인식이 떨어진다”고도 했다.

서 교수는 또 “정치는 팬덤만 보는 게 아니라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해야 하기에 팬덤이 정치로 들어가면 문제”라며 “문 대통령 팬덤이 언론 자유는 물론 모든 걸 휩쓸어 제대로 된 정치가 안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중국의 문화대혁명 때가 딱 떠올라 너무 무섭다”고 강조했다. 강성 문 대통령 팬덤을 문화대혁명 시기의 홍위병에 비유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생충 전문가로 잘 알려진 서 교수는 일명 ‘조국 흑서’인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저자다. 서 교수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함께 조국 사태 이후 문재인정부의 불공정 및 ‘내로남불’ 행태 비판 대열에 앞장서왔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