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공 뒤로 숨기고 언쟁…” 이강인 바라보는 외신들 평가

스포티비뉴스 캡처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 이강인(19)이 프리킥 키커를 두고 동료와 언쟁을 벌였다.

이강인은 20일 스페인 비고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셀타 비고전에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전반 35분에 발렌시아 프리킥 찬스가 나왔다. 이강인은 상대의 거친 몸싸움에 밀려 쓰러졌다. 심판은 곧장 파울을 불고 발렌시아의 프리킥을 선언했다.

하지만 주장인 호세 루이스 가야가 자신이 차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강인은 공을 뒤로 숨기고 자신이 차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결국 동료 중재 끝에 가야가 키커로 나섰지만 프리킥은 골문을 빗나갔다. 이후 이강인은 후반 경기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대신 제이슨이 그라운드에 나와 뛰었다.

스페인 현지에서도 이 장면을 두고 여러 의견이 오갔다. 스페인 언론 엘 데스마르케는 경기 후 이 논란을 집중 조명했다. 이 매체는 “프리킥 위치나 킥의 질을 볼 때 논리적으로는 이강인이 찼어야 한다”며 가야의 킥이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장자인 가야에게 권위가 더 있었다”면서 “가야가 나이를 앞세워 공의 소유권을 가져갔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매체 마르카는 “이강인은 아직 어리지만 매우 긍정적인 플레이를 보여주는 선수다. 그는 전반 34분 파울을 얻은 뒤 킥을 실행하려고 했다”며 “이강인은 자신이 키커로 나서기 위해 의견을 냈다. 하지만 키커로 호세 루이스 가야가 나섰다. 이강인은 이해하지 못했지만 상대의 의견을 존중하려고 했다”고 보도했다.

그라시아 감독은 경기 후 “프리킥 순간 2~3명의 선수 중 키커도 결정하지 못한다면 팀에 무슨 미래가 있겠는가”라며 “누가 프리킥을 차느냐가 아니라 누가 더 잘 차느냐의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발렌시아는 이날 1대 2로 져 1승 1패를 기록했다. 발렌시아는 전반 13분 이아고 아스파스에게 선제 실점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막시 고메스가 동점골을 기록했지만 후반 12분 아스파스에게 결승골을 허용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