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상의 벗고 흉기 난동부린 ‘만취 10대’…“이유는 없어”


한밤중 술에 취한 10대가 흉기를 들고 이웃 주민들을 위협해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오후 10시40분쯤 술에 취해 자신이 살고 있는 오피스텔 복도에서 흉기를 들고 이웃을 위협한 10대 A군을 붙잡아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상의를 벗은 남성이 칼을 들고 집마다 문을 두드려 죽이겠다고 한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A군을 체포했다. A군이 이웃을 직접 대면하지 않고 인터폰을 통해 위협했기 때문에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만취 상태로 체포된 A군은 별다른 이유 없이 흉기를 들고 난동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군은 “당시 술에 너무 취해 기억이 잘 안 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1차 조사를 마친 A군은 보호자와 함께 귀가했다. 경찰은 조만간 A군을 다시 불러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