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돌아버리겠네” 자동차 3차 테러에 웃음기 싹 사라진 장동민

장동민 유튜브 캡처

개그맨 장동민이 집과 자동차에 이어 또 다시 자동차 3차 테러를 당했다.

장동민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에 ‘장동민 원주집 3차 테러’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그는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되는데”라며 하늘을 보고 한숨을 내쉬었다.

장동민은 “CCTV도 달았는데 또 자동차 테러를 당했다”며 “장동민과 현대수사과학에 대한 도전인지, 정말 어떤 사람인지 몰라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지난 12일 10시32분 6초쯤 어떤 괴한이 제 차에 또 돌을 던져서 차가 또 파손됐다”며 “집안 곳곳을 확인해봤는데 마당까지 돌이 날아왔더라. 1층에서 2층 올라가는 창문에 방충망과 유리창도 금이 가고 찢어졌다. 2층 베란다에도 돌을 던져서 돌이 2개나 발견됐다. 돌아버리겠다”고 했다.

장동민은 “수리한 자동차가 다시 부서져서 화가 난 것은 아니다. ‘못 잡아도 다신 안 그러겠지’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데 이건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상태다. 현재 CCTV 분석을 계속 하고 있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장동민 유튜브 캡처

일각에서 조작 의혹을 제기하자 장동민은 “절대 주작 아니다. 고통을 심하게 받고 있다. 돌이 마당까지 날라오고 창문을 부수고 방충망이 뜯어지고 차가 계속 파손돼도 계속 한다는 것은 보통 일이 아니다”라며 “이건 굉장한 범죄다. 저 돌에 차가 아니라 사람이 맞았다고 생각을 하면 정말 상상하기도 싫다”고 했다.

장동민은 “선처할 생각이 없다”며 “다음 영상은 추가 테러 영상이 아닌 ‘이제 잡았습니다’라는 영상으로 다시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범죄 없는 대한민국을 꿈꾼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장동민은 지난 14일과 지난달 11일에도 테러를 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집과 자동차에 돌 테러를 당했다”며 “경찰분들께 배워 손을 안 대고 비닐장갑을 싸서 하나하나 (조심조심) 돌을 담아 국과수에 보냈다. 끝까지 잡겠다”고 경고했다.

장동민 유튜브 캡처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