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리는 알츠하이머 치료법을 찾고 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연구 소개

서울대학교 박혜윤 교수 연구팀 연구원이 살아있는 뇌 안에서의 기억흔적 영상화 연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세계 알츠하이머의 날(9월 21일)’을 앞두고 알츠하이머 연구자를 소개하는 영상을 삼성전자 뉴스룸에 20일 공개했다.

정원석 KAIST 생명과학과 교수는 ‘수면과 노화에서 뇌의 항상성을 조절하는 새로운 메커니즘’을 연구하고 있다. 박성홍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는 ‘새로운 뇌 영상화 기법(Modality)-Neuronal Resonance MRI’를 연구 중이다. 정호성 연세대학교 의대 교수는 ‘퇴화 저항성 축삭의 RNA오페론’을 연구하고 있다.
뇌 속 면역세포가 건강한 시냅스를 공격하는 이상 현상을 표현한 그래픽. 정원석 KAIST 교수는 면역 기능을 담당하는 교세포의 포식작용을 연구한다. 삼성전자 제공

이 연구가 성공하면 알츠하이머·파킨슨·루게릭병과 같은 신경 퇴행성 질환에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혜윤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는 ‘살아있는 뇌 안의 기억흔적 영상 기술’을 연구 중이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알츠하이머 진단·치료 관련 다양한 기초 연구 15개를 지원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지원을 받아 알츠하이머 관련 연구를 진행하는 연구자들. 박성홍 KAIST 교수, 정호성 연세대학교 교수, 정원석 KAIST 교수, 박혜윤 서울대 교수(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삼성전자 제공.

알츠하이머는 뇌 속에 아밀로이드베타나 타우단백질이 쌓이면서 독성을 일으켜 인지기능이 악화되는 병이다. 국내 65세 고령자 중 10%가 치매를 앓고 있고 치매 원인 중 74.9%가 알츠하이머로 알려져 있다. 2018년 사망원인 중 알츠하이머가 9위를 차지하며 처음으로 10위권 내 진입했다. 하지만 알츠하이머는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고 치료법도 없는 상황이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