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총리 “추석 연휴 전 비수도권 지역 2단계 유지 필요”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석 연휴 특별방역기간을 고려해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수도권 밖에서 하루 평균 20명 내외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수도권보다 상황이 낫지만, 새로운 집단감염과 함께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사례가 계속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비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이 결정될 전망이다.

정 총리는 “지난 8월 13일 이후 38일 만에 하루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며 “반가운 소식이 분명하지만, 최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고 진단검사 수가 줄어드는 주말 효과를 감안할 때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더구나 최근 수도권의 방역조치 조정을 일각에서는 안심 메시지로 잘못 받아들여 경각심이 느슨해진 모습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지 일일 확진자를 두 자릿수로 확실히 낮춰 방역망이 제대로 작동된 상태에서 명절을 맞이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호소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