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늘 길’ 공략이 현실로…현대차, UAM 협력 가속

KT 전홍범 부사장(왼쪽부터), 현대자동차 신재원 부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백정선 여객본부장, 현대건설 서경석 부사장이 지난 18일 인천공항공사 청사에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인 추진과 시험비행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하늘 길’을 열겠다는 현대자동차의 구상이 점점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현대차가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관련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업 협력에 나섰다.

현대차는 지난 18일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인 추진과 시험비행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세계 최고 수준의 UAM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각 분야에 특화된 전문성을 지닌 기업들이 손을 맞잡은 것이다.

현대차 UAM사업부장 신재원 부사장은 “서울과 같은 메가시티에서 UAM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UAM 개발뿐 아니라 인프라와 사업 모델을 제대로 마련하는 게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차는 UAM 개발과 제조, 판매, 운영, 정비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를 추진하고 UAM 실증사업에서 시험비행을 지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 인프라 구축·운영을 맡고 공항셔틀 운영개념 및 타당성 연구 등을 진행한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인 버티포트의 구조 및 제반시설 설계·표준안을 마련한다. 또 육상교통과 연계된 UAM 환승센터 콘셉트를 개발할 예정이다. KT는 UAM 통신인프라 구축과 에어-그라운드 연계 모빌리티 사업 모델, 드론교통관리(UTM) 시스템 개발 등을 추진한다.

이들 4개사의 협력은 국토교통부의 K-UAM 로드맵, 그랜드챌린지와 연계돼 추진된다. 국토부는 지난 6월 K-UAM 로드맵 추진을 위한 민관 참여 협의체 ‘UAM 팀 코리아’를 발족한 바 있다. 2022~2024년에는 민관 합동 대규모 실증 사업인 K-UAM 그랜드챌린지를 실시할 계획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