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초면 충분” 메신저피싱 피해막은 ‘매의 눈’ 경찰관

경찰청 유튜브 캡처

휴무 날 들른 편의점에서 ‘매의 눈’으로 중년 여성의 메신저피싱 피해를 막은 경찰관 영상이 화제다.

18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에는 ‘그곳에는 그가 있었다...현장에서 범죄 피해 막은 매의 눈 경찰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 속에는 휴무를 맞아 아이와 함께 편의점에 들른 사복 차림의 경찰관이 등장했다. 그들을 뒤따라 편의점에 들어온 중년 여성은 직원에게 ‘기프트카드’의 위치를 묻고, 핸드폰 화면과 기프트카드를 번갈아 보다 이내 카드를 집어 계산대로 향했다.

옆에서 물건을 고르던 경찰관은 무언가 이상한 기운을 느끼고 여성에게 다가가 “혹시 자녀분이 카드를 사달라고 했냐”고 물었다. “어떻게 알았냐”며 놀라는 여성에게 그는 자신이 경찰관임을 밝혔다. 여성의 양해를 구하고 문자 내용을 확인한 경찰관은 “전형적인 메신저피싱”이라며 자녀와 직접 통화해 볼 것을 권유했다.

자녀와의 통화를 마친 여성은 그제야 마음을 놓았고, 경찰관은 기프트 카드를 다시 제자리에 가져다 놓았다.

네티즌들은 경찰관의 ‘본능’ 덕분에 자칫 큰 손해로 이어질 수 있었던 메신저 피싱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감탄했다. 특히 경찰관이 기프트 카드를 집어 드는 중년 여성을 발견하고 범죄 가능성을 감지한 것은 단 1초밖에 걸리지 않았다는 점에서 찬사가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영상 댓글에서 “평소에도 주변을 관심 있게 살피셔야 가능한 일인데 경찰관님 매의 눈 멋지세요”라며 그를 칭찬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함께 있던 아들이 아빠를 참 자랑스러워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유행하는 ‘메신저피싱’은 타인의 메신저 아이디를 도용해 로그인한 뒤 등록된 지인에게 메시지를 보내 금전을 요구하는 범죄를 말한다. 해당 영상과 같이 자녀나 손자로 위장해 “휴대전화가 고장 났으니 기프트카드를 사서 보내 달라”고 요구하는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