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 총리 “수도권 외 지역도 거리두기 2단계 유지해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비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수도권 밖에서는 하루 평균 20명 내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수도권보다 상황이 낫다”면서도 “새로운 집단감염과 함께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사례가 계속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을 일주일 앞둔 시점이기 때문에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현재의 2단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적지 않은 국민께서 고향 방문 대신 여행을 계획하고 계시며, 이미 주요 관광지의 숙박 시설은 예약이 많이 들어왔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이동자제를 당부드린 취지에 맞게 관광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밀집 지역에 대한 방문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