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역화폐 연일 설전…이슈마다 격해지는 ‘이재명식 토론법’


이재명 경기지사가 2차 재난지원금에 이어 지역화폐 공방의 전선을 확대하며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슈마다 강경 발언으로 정치적인 논쟁을 키우는 이 지사의 행태를 우려하는 시선도 늘고 있다.

이 지사는 20일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 보고서를 재차 비판하며 “모든 정책의 효과는 복합적”이라며 “머리카락이 없어도 사람이고 바퀴가 하나 없어도 자동차가 없어졌다고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지역화폐가 고용증대 효과나 국가소비총량증대 효과는 없을 수 있다”면서도 “주된 목표인 유통 재벌에서 중소 자영업자로의 소비 이전 효과는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코로나19로 급증한 소상공인 임대료 분쟁 조정에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을 새롭게 내놓았다.

야당은 맹폭을 이어갔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 “전 세계적으로 포퓰리스트 정치인들이 부상하고 있다”며 “우리도 일부 정치인들이 현실적인 검토 없는 자극적 주장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고 이 지사를 겨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오언(汚言)을 배설할 시간에 경기도정에 전념하라”며 “대권 놀음에 흠뻑 도취하신 건지, 이 지사의 가벼운 언행에 머리가 지끈거릴 지경”이라고 비난했다. 야당에선 지난 주말 내내 윤희숙 박수영 장제원 의원 등이 이 지사와 온라인상에서 거친 설전을 벌였다.

여당은 지원 사격에 나섰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세연 보고서에 대해 “골목상권을 위해 모처럼 안착되기 시작한 정책을 흔들려고 하는 모종의 음모와 연결되는 것 아닌가 의심된다”며 이 지사를 거들었다.

정치권 안팎에선 현안이 불거질 때마다 격한 화법으로 논쟁을 키우는 이 지사의 정치 행보에 대한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포퓰리즘을 떠나 불안정하게 보이는 것이 문제”라며 “비판이나 반대 의견이 제기될 때마다 격하게 반응하는 건 유력 대권 주자인 이 지사에게 장기적으로 좋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는 “유력 정치인과 국책연구원의 연구자 개인이 동등한 위치에서 논쟁을 벌일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자기 생각과 다르다고 ‘적폐’로 모는 것은 위협과 협박으로 작용해 연구의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가현 양민철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