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귀여워요” 김영희 라이브 방송에 깜짝 출연한 윤승열

김영희 인스타그램 캡처

깜짝 결혼 소식을 발표한 개그우먼 김영희(37)가 야구 선수 출신의 예비남편 윤승열(27)을 공개했다.

김영희는 20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팬들이 언제부터 연애했느냐고 묻자 “만난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남자친구를 보여달라는 요청에 운전 중인 윤승열을 공개하기도 했다. 팬들이 “귀엽다”고 칭찬하자 김영희는 “빨리 나이 들어야 한다. 선크림도 바르지 마라”고 농담을 던졌다.

김영희 인스타그램 캡처

김영희는 이날 오전 SNS에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는 “오늘 함께 나누고 싶은 소식이 있어서 이렇게 글을 적게 됐다”며 “저보다 더 저를 많이 생각해주는 사람과 결혼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영희는 결혼 상대 윤승열에 대해 “힘들 때 나타나 누구보다 쓴소리도 많이 해주며 제 옆을 지켜주던 긍정적이고 밝은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결혼 시기에 대해서는 “올해 생각했던 결혼식이 시기상 내년으로 미뤄졌다”며 “모두가 힘든 시기에 이런 소식 알리는 것도 조심스럽지만 어려운 시기에 하는 결혼인 만큼 더욱 잘 살겠다”고 말했다.

김영희는 2010년 KBS 25기 공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해 KBS2 ‘개그콘서트’를 통해 활약했다. 김영희의 결혼 상대인 윤승열은 전 프로야구 선수다. 2012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했으며, 2019년 은퇴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말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났으며, 올해 5월부터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다고 전해진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