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 ‘공격 농구’ 대결서 현대모비스에 후반 역전극 펼쳐

조성원 LG 감독 데뷔전 성공적을 치러
김시래 “선수들 자신감 느꼈다”


농구에 대한 갈증 풀어줄 KBL 컵대회에서 첫 게임부터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다. 울산 현대모비스에 끌려가던 창원 LG가 후반 역전극으로 개막전 승리를 가져왔다.

LG가 20일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첫 경기에서 울산 현대모비스를 99대 93으로 꺾었다. ‘공격 농구’를 내세우며 취임한 조성원 LG 감독은 데뷔전에서 지난 시즌 리그 9위에 그쳤던 팀답지 않은 조직력을 보여주는 성공했다.

KBL 컵대회는 지난 2019~2020 정규 시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조기 종료되자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열렸다. KBL 10개 구단과 국군체육부대 상무까지 총 11팀이 참가한다. 4개 조 조별 예선을 펼친 후 4강 토너먼트로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각 팀은 이번 컵대회에서 다음달 9일 시작되는 정규리그 앞두고 선수들의 팀워크를 점검하고 실전 감각 끌어올리는 데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무관중으로 경기가 진행됐지만 NBA의 방식을 차용해 화상 시스템을 이용한 ‘랜선 응원전’으로 분위기는 뜨거웠다.


이날 개막전의 초반 분위기는 현대모비스가 빠른 공격 속도로 치고 나가면서 끌고 갔다. 1쿼터에서만 32점을 넣으면서 LG와 9점 차로 벌렸다. 2쿼터에선 13점 차를 더 벌어지면서 현대모비스로 승기가 기우는 듯했다.

3쿼터부터 경기의 분위기가 급변했다. LG는 조성민, 김시래, 캐디 라렌의 3점 슛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맹추격을 시작했다. 3쿼터 1.5초를 남겨두고 LG 가드 김시래의 레이업으로 80대 80 동점을 만드는 모습이 승부에 결정적이었다.


이날 조 감독의 선수 체력 안배 전략이 빛을 발했다. 팀 주력인 김시래만 맡아왔던 포인트가드 역할을 2쿼터와 4쿼터에 이원대에게 맡긴 것이다. 김시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자신감이 생겼다고 느꼈다”며 “(감독이) 선수들에게 신뢰를 준 것이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데뷔전라 부담이 있었지만 1쿼터를 시작할 때를 빼곤 타임아웃을 불지 않았다. 선수들이 잘 해 줬다”며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반면 현대모비스는 자키넌 간트 등 외국인 선수들의 체력이 문제가 됐다. 경기 초반 빠른 공격 템포로 득점에 잇따라 성공했지만 후반 3·4쿼터에선 같이 공격이 빠른 LG의 역공을 따라잡지 못했다.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은 “체력으로 (경기가) 말렸다. 자키넌 간트가 후반 들어 기동력이 무뎌졌다”고 지적했다. 이날 간트는 15득점 4리바운드를 기록했으며, 현대모비스의 또다른 외국인 선수 숀 롱도 21득점 4리바운드에 그쳤다.

군산=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