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성호 “야권, 이재명에게 싸움걸어 몸값 올리려 애써”

이재명 경기지사와 정성호 의원. 뉴시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화폐’에 대해 야권에서 잇따라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싸움을 걸어 몸값 올려 보려고 애쓰는 분들이 많다”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승부는 항상 센 놈과 붙어야 한다. 센 놈과 붙어야 이기면 크게 얻는 것이고 져도 본전이기 때문”이라며 “길거리 싸움꾼들의 이야기”라고 썼다.

이어 “정치인도 크려면 센 자와 붙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며 “요즘 뭔가 싸움을 걸어 몸값 올려보려고 애쓰는 분이 많다. 대개 단체장 나가고 싶어 하는 분들이 아닌가 한다”고 했다.

정 의원의 발언은 앞서 국민의힘에서 앞다퉈 이 지사의 지역화폐를 비판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 의원은 이 지사와 절친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정성호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은 “허접하고 겉도는 말싸움보다 제대로 된 정책 대결이 되길 기대한다”며 “국민들 앞에서 정책으로 맞붙어 공개적으로 확실하게 싸워보길 바란다. 이 지사의 건투를 응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은 지역화폐가 경제 활성화 없이 손실만 키운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이 지사가 “근거 없이 정부 정책을 때리는 얼빠진 국책연구기관”이라고 발끈하며 정치권의 지역화폐 논쟁이 시작됐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같은 날 “대한민국의 미래보다 자신의 지지율을 더 중시하는 일부 정치인들이 현실적 검토 없는 자극적 주장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며 이 지사를 저격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튀는 행보로 대권행보 하는 데 쏟는 정력을 아껴 경기도정에 전념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고,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은 “희대의 분노조절장애 도지사”, 박수영 의원은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며 맹비난했다.

이홍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