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벌레떼가 득실…유명 단백질바 먹고 혈변봤습니다”

마이프로틴에서 생산한 단백질 보충제에서 흰색 가루로 보이는 벌레가 발견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유명 브랜드 단백질 보충제에서 수십 마리의 벌레떼가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MBC는 세계적인 영국계 기업인 ‘마이프로틴’에서 생산한 초코바 형태로 된 단백질 보충제에서 1㎜ 크기의 작은 벌레들이 수십 마리 발견됐다고 20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달 할인 행사 기간에 마이프로틴 단백질 보충제를 구매한 A씨는 지난 15일 업체 측으로부터 한 통의 이메일을 받았다. 이메일에는 제품에 문제가 있으니 폐기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그러나 A씨는 이미 해당 제품을 5개가량 섭취한 상태였다. A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메일을 받기 전 5개를 이미 먹었다”며 “나머지 제품들도 확인해 보니 다 벌레로 뒤덮여 있었다”고 말했다.

이후 구매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자 마이프로틴 측은 뒤늦게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들은 “최근 발송된 카브 크러셔 제품 중 소수 물량이 운송 중 품질 문제가 발생했다는 매우 이례적인 사례를 확인했다(가루응애와 다듬이벌레 유입)”며 “문제가 발생한 제품을 섭취했더라도 인체에 무해하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주문 건 전액 환불 및 보상 관련 안내를 진행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같은 피해를 본 구매자들이 ‘식용 벌레’라는 뜻이냐며 업체 측의 조치가 무책임하다고 반발하고 있다. 한 구매자는 “배송된 지 3주 지나서 6개 정도를 먹은 상태”라며 “이를 먹은 뒤 혈변을 봤다”고 전했다.

A씨는 “(업체 측이) 벌레가 포장지를 뚫고 들어올 수 있다고만 얘기를 하더라”며 “신뢰성이 별로 없다고 생각한다. 이미 (제품이) 종이상자에 들어 있고 포장이 돼 있는 상태에서 전혀 구멍도 없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식약처는 해당 제품이 정식 수입 절차를 거친 제품이 아니라 조사하기 어렵다면서 가급적 정식 수입통관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밝혔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