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명예훼손 고발, 중앙지검 형사1부 배당

서울동부지검과 별개로 수사 진행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시절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가 고발된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 등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신 의원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1부(부장검사 변필건)에 배당했다.

서씨의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한 사건은 현재 서울동부지검에서 수사 중이다. 서씨의 명예훼손 의혹 사건은 서울중앙지검에서 별도로 수사하게 된다. 서울동부지검의 수사 결과가 명예훼손 사건의 수사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검찰은 고발장 내용을 검토한 뒤 고발인 조사 등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중앙지검 형사1부는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과 관련한 추가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사세행은 신 의원이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해 서씨의 병가 및 휴가 처리와 관련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서씨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사세행은 또 서씨의 자대 배치 및 올림픽 통역병 선발과 관련해 청탁이 있었다고 주장한 전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 이철원 예비역 대령도 고발했다. 서씨의 휴가 처리 과정을 폭로했던 당직 근무자 현모씨도 함께 고발 대상에 포함됐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