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엽 전 복지부 장관, 부민병원 의료원장으로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이사장 정흥태)은 정진엽(사진) 전 보건복지부장관이 초대 의료원장에 취임했다고 21일 밝혔다. 정 의료원장은 인당의료재단 산하 서울, 부산, 해운대, 구포 총 4개 부민병원을 총괄한다.
정 의료원장은 52대 복지부장관 및 분당서울대병원장, 대한소아정형외과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부민병원 그룹은 총 16개 진료과와 1200여 병상, 2000여명의 의료진 및 임직원이 상주하는 관절·척추·내과 중심의 종합병원이다.

정 의료원장은 “정형외과 전문의로서 환자 곁으로 가깝게 다가왔다”며 부민병원은 1병(病)이 아닌 1인(人)을 돌보자는 모토로 하는 척추관절 분야 최고 병원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또 “대학병원장과 복지부장관으로서의 보건과 복지를 아우르는 경험을 토대로 부민병원 의료진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환자들의 고통을 신체적 문제에 국한하지 않고 보다 폭넓게 이해하고 개선해 부민병원이 아시아를 넘어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척추관절 분야 종합병원으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