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점포 20여곳 불탄 청량리 청과물시장, 화재안전 ‘D등급’

5년간 화재로 인한 전통시장 재산 피해 1279억원

21일 새벽 서울 청량리 청과물 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전통시장과 청과물시장에 난 불로 점포와 상가 20개가 소실된 것으로 나타났다. 청과물시장은 화재 안전등급 D등급, 전통시장은 B등급이었다.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전통시장 1665곳 중 709곳(42.6%)이 C등급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은 시장 운영 상태와 시설 관리, 소방 환경 등 종합적인 조사를 통해 전통시장의 화재 위험등급을 분류한다. 21일 새벽 전통시장에서 시작돼 불이 옮겨붙은 청과물시장 화재 안전등급도 A~E등급 중 D등급으로 낮은 편으로 조사됐다.

이날 오전 4시32분쯤 발생한 화재는 오전 10시30분까지 청량리 전통시장, 청과물시장에서 점포와 창고 20개를 태웠고, 이 중 7개는 전소됐다. 불은 전통시장 내 통닭집에서 발생해 인근 청과물시장으로 옮겨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피해를 본 전통시장 점포에 스프링클러는 설치돼 있지 않았지만 구청에서 설치한 화재 알림장치가 작동해 상인들이 대피할 수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21일 서울 청량리 청과물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소방청 자료를 보면 전통시장 내 화재 발생이나 가스누출 등을 감지하는 ‘화재가스감지센서’ 설치율은 85.5%였다. 경종, 방송 등으로 시장 내 화재 발생을 알리는 ‘자동 화재속보 설비’ 설치율은 54.6%, 화재 발생 시 소방관서로 신고가 접수되는 ‘화재 알림 시스템’ 설치율은 24.9%였다.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전통시장 화재사고는 총 92건으로 인명 피해는 20명 부상, 재산 피해액은 1279억58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전통시장은 낡은 건물이 밀집돼 있고 화재 진압이 어려운 구조여서 한번 화재가 발생하면 대규모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며 “화재 안전등급이 낮고 설비가 마련되지 않은 시장이 많은 만큼 소방점검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시장 자체적으로도 화재 예방에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소방청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