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공동주택관리 통합플랫폼 구축,행복한 주거공동체 만든다

컨설팅감사·품질검수, 디지털 공동주택과 공동체 활성화 분야 통합해 운영하는 행정지원시스템 마련

경남도가 행복한 주거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체계적 행정지원시스템을 마련한다.

경남도는 컨설팅감사와 품질검수, 디지털 공동주택과 공동체 활성화 분야를 통합해 운영하는 ‘공동주택관리 통합플랫폼’을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도내 공동주택 거주비율이 65%(2018년 말 기준)로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공동주택관리 자치역량을 강화하고 분양단계부터 입주자의 권리행사가 가능하도록 행정지원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어왔다.

도는 이러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해 분양에서부터 공사·준공·유지관리 등 전 과정에서 주택품질·관리운영·컨설팅·공동체 활성화 등 체계적 행정지원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공동주택관리 감사의 효율화 등 공정하고 투명한 아파트를 구현을 위해 민원 감사, 기획감사를 시군에서는 상시적 감사를 실시해 역할을 분담한다.

시·군 감사반 운영은 민간전문가를 확대 구성하여 컨설팅감사에 참여하는 등 공동체 활성화 사업발굴로 공동주택 관리의 자율역량을 제고 한다는 계획이다. 민관 합동 컨설팅 감사 시에는 마을활동가 등 민간전문가를 보강하여 공동주택관리 비리를 사전에 차단하고 계도위주의 감사를 실시한다.

공동주택 하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건축·설비·전기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를 참여시켜 고품질 공동주택을 제공하고 입주 후 만족도 평가 등 수요자 중심의 품질검수를 강화한다. 또 층간소음은 준공 전에 측정 확인하는 방안으로 국토교통부에서 제도개선을 건의하고 민원상담과 분쟁조정 서비스 제공으로 입주민간의 화합을 조성하는데 초점을 맞춰 진행할 계획이다.

도는 입주자 대표회의 운영을 비롯해 각종 교육과 단체 구성을 지원한다. 안정적인 자치역량 습득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을 비롯해 행정, 회계, 시설분야의 관리현황 진단과 개선사항을 서비스할 계획이다. 관행적이고 불투명한 관리로 입주민과의 불신과 마찰 지속, 종이문서 관리 등 관리 부실로 인한 갈등 해소를 위해 전자결재기반 서비스를 도입해 공동주택관리가 표준화되고 체계화될 전망이다.

아울러, 공동주택의 주민자치 기반 조성을 위해 전자투표 시스템을 도입한다. 투표시간 제약으로 투표율 저조, 세대방문 선거운동, 투표참여 독려 등 부정시비 발생으로 신뢰도 저하와 갈등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는 공동주택관리 통합플랫폼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공동주택관리 지원기구를 설치해 컨트롤 타워 기능을 수행할 계획이다.

유관기관과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빅데이터를 공유하고 도민의 알권리를 충족하기 위해 분야별 정보도 제공한다. 특히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경남마을공동체지원센터와 사업연계를 통해 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지원해 건전하고 안전한 아파트 공동체 문화를 조성할 계획이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