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가 156억원짜리 한남동 단독주택 29일 재경매

감정가 156억원를 받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단독주택 모습. 지지옥션

법원경매 시장에서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감정가가 매겨진 단독주택이 경매시장에 다시 등장한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은 오는 29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733-2에 있는 단독주택(건물 437.6㎡, 토지 822㎡)의 2회차 입찰이 진행된다고 21일 밝혔다.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 인근 주택지에 있는 이 단독주택의 감정가는 155억8915만원이다. 코스닥 상장사의 전 대표가 소유하고 있다.

이 단독주택의 감정가는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금액이다. 1위는 2012년 경매에 나왔던 강남구 신사동 단독주택(감정가 228억5604만원)이다. 신사동 단독주택이 공유물 분할을 위한 형식적 경매였던 점을 고려하면 채권·채무 관계에 의한 경매(임의·강제경매)로는 단독주택 중 가장 높은 감정가이기도 하다.

오는 29일 2회차 입찰이 진행되는 한남동 단독주택은 2017년 10월 첫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진 뒤 이듬해인 2018년 3월 경매 절차가 취하됐었다. 당시 감정가는 149억2481만원이다. 취하된 지 8개월 만인 2018년 11월에는 다시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졌다.

이후 지난달 진행된 첫 입찰에서는 유찰됐다.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개인으로 등기사항증명서 상 채권 총액은 160억원 정도다. 29일 경매에서도 유찰될 경우 11월 3일 최저가가 99억7705만원으로 줄어든 상태에서 3회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