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에 높아진 여성 자살률? 일본서도 40% 급증


지난 8월 한 달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일본 여성의 숫자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도 올해 들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여성이 많이 늘어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우려된 가운데 일본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21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8월 한 달간 자살한 여성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40.1% 늘어난 650명을 기록했다. 지난 6월 501명(지난해 대비 1.2%↑), 7월 645명(14.6%)에 이어 증가 폭이 더 커진 것이다.

올 상반기만 하더라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일본인은 지난해보다 줄었다. 그러나 여성은 더 숫자가 늘어나면서 지난달 남녀를 모두 포함해 극단적 선택을 한 일본인은 1849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5.3% 늘어나게 됐다.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우리나라에서도 올해 상반기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성의 숫자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 자살한 한국 여성은 지난해보다 7.1% 늘어난 1942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3월(17.3%)과 4월(17.9%) 증가율이 눈에 띄면서 코로나19에 따른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코로나19 여파로 남편과 아이들이 집에 머무르는 상황에서 여성들의 가사·육아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커진 데다 실업·휴업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도 커진 영향이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졌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 뿐 아닐 일본의 자살예방기관도 일본 여성 자살률 급증의 원인이 코로나19와 무관치 않으리라고 보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은 보도했다. 또 이 같은 현상이 최근 기업의 영업정지와 실업 등 경제활동과 관련이 있는지 등에 관한 연구 분석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일본 자살예방기관은 한국 중앙자살예방센터에 원인분석 및 자료 공유를 요청한 바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