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악동뮤지션 이찬혁, 홍대 47억 빌딩 건물주 됐다

이찬혁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악동뮤지션의 멤버 이찬혁(24)이 서울 홍대 인근 4층 건물을 47억5000만원에 매입해 건물주가 됐다.

2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찬혁은 지난 14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서 토지면적 313㎡(약 95평)의 건물을 매입 후 등기했다.

1989년에 준공된 이 건물은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2016년 리모델링됐다.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8번 출구에서 도보 3분 정도 거리에 있다. 1, 2층은 카페와 술집이 있고 3, 4층엔 사무실이 입주해 있다.

이 건물은 일반 도로에 접해 있지 않고, 좁은 골목을 낀 이면도로에 지어졌다. 이찬혁은 대출 35억원을 끼고 47억5000만원에 매입했다. 3.3㎡당 5000만원대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대로변 건물은 3.3㎡당 1억원대다.

매도자가 사무실로 쓰던 3, 4층을 임대로 전환하면 기대되는 투자수익률은 4.5%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2012년 SBS ‘K팝스타 시즌2’에 동생 이수현과 함께 참여해 우승을 차지하며 가수 생활을 시작한 이찬혁은 지난해 해병대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현재는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해 활발히 활동 중이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