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년을 보듬는 도시’ 양천구, 23일 온라인 청년정책 토론회 연다

‘청년 거버넌스 활성화’ 주제로 구정사업 전반 청년 참여 확대방안 모색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오는 23일 온라인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청년정책 토론회는 청년들이 서로의 생각을 자유롭게 주고받으며 양천구와 함께 청년문제의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다. 토론회에서 제시되는 청년들의 의견은 구의 청년정책 수립 과정에 반영이 되어 청년의 실질적 참여도가 높은 정책을 구현하는 데 기여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오후 7시부터 8시 30분까지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개최되는 올해 토론회는 ‘청년 거버넌스 활성화’를 주제로 구정사업의 모든 분야에서 청년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함께 구상하고, 앞으로 진행될 청년정책 지원 사업들에 대한 청년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토론회에서는 이종선 양천상상마당 대표, 김동혁 서울시 청년정책 거버넌스 협력관, 문수훈 전 양천구 청년정책위원회 위원장이 35분간 발제를 진행한 뒤 45분간 실시간 채팅으로 발제자와 청년 간의 자유 토론 시간을 통해 정해진 주제 외에도 청년의 정책 제안, 청년 의제 발굴 등 자유로운 의견 개진이 이어질 예정이다. 토론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은 23일 양천구청 공식 유튜브 채널 양천TV에서 토론회 실시간 스트리밍을 시청하면서 채팅을 통해 자유롭게 청년 정책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면 된다. 청년친화적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제안된 의견들은 관련부서와 협의해 긍정적으로 검토한 후 구정 전반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21일 “올해의 청년정책 토론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처음 온라인 토론회로 진행되는 만큼 구정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양천구 청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며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마련할 수 있도록 구 차원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