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뮬러E 기술 담았다…DS 최초 전기차 E-텐스, 韓 상륙


DS 오토모빌이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를 21일 공식 출시했다. DS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 송승철 대표이사는 “E-텐스는 포뮬러E 챔피언으로 입증된 기술력과 첨단기능, 혁신적인 스타일을 갖춘 국내 최초의 프리미엄 소형 전기 SUV”라며 “경제성과 실용성만 강조해왔던 국내 소형 전기차 시장에 고급화 트렌드를 이끌어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텐스에는 DS만의 뛰어난 에너지 활용 노하우가 집약된 효율적인 전동화 파워트레인이 탑재됐다. 100㎾ 전기모터는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6.51㎏.m의 힘을 낸다. 50㎾h 배터리는 1회 완충 시 237㎞를 주행할 수 있다. 주행가능 거리의 최대 20%까지 회복 가능한 회생제동 시스템을 갖췄다. E-텐스는 100㎾ 출력의 급속충전기 기준으로 30분에 약 80%의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각종 주행보조 기능과 편의사양도 탑재됐다. 스톱앤고를 포함한 DS 드라이브 어시스트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과 차선위치보조(LPA)가 결합된 자율주행기술 레벨2 수준의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는 충돌 위험시 위험 경고와 제동을 통해 사고를 예방하거나 피해를 최소화한다. DS 매트릭스 LED 비전 헤드램프는 주행조건과 도로 상황에 따라 밝기와 각도를 조절한다.


E-텐스는 쏘시크와 그랜드시크 2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쏘시크는 4850만원, 그랜드시크는 5250만원이다. 국고보조금와 각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추가로 받으면 3000만원대에 구입 가능하다. 쏘시크 트림은 보조금을 받으면 서울 기준 3772만원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