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능 응시자 ‘역대 최저’ 49만명…10명 중 3명은 n수생

16일 오전 광주 북구 서강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지원자가 지난해보다 5만명 넘게 줄어든 49만여명으로 집계됐다. 응시 인원이 40만명대로 떨어진 것은 수능 도입 이후 처음이다. 반면 전체 응시 인원 중 재수생의 비율은 27%로 1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1일 수능 출제 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2021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를 발표했다. 수능 응시자는 지난해보다 5만5301명 감소한 49만3433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학생 수 감소로 인해 올해 응시자 수는 수능이 도입된 199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체 49만여명 중 재학생 지원자는 34만6673명으로 지난해보다 12% 감소했다. ‘n수생’이라고 불리는 졸업생 지원자도 13만3069명으로 지난해보다 9202명이 줄어들어 6.5% 감소했다.

그러나 고3 재학생이 졸업생보다 더 감소한 탓에 전체 지원자 중 졸업생 비율은 27.0%로 지난해 25.9%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004학년도(27.3%) 이후로 17년만에 최고다. 전문가들은 결시율을 고려하면 실제 수능날 졸업생 응시자의 비율은 30%에 육박할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성별로는 남학생 지원자가 51.5%(25만4027명), 여학생 지원자는 48.5%(23만9406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학 영역 지원자 중 가형은 33.0%(15만5천720명)가, 나형은 67.0%(31만6천39명)가 선택했다. 가형은 주로 이과 학생들이, 나형은 주로 문과 학생들이 지원하는 영역이다.

탐구 영역 지원자 중 사회탐구는 54.7%(26만1887명)가 선택했고, 과학탐구는 44.1%(21만1427명), 직업탐구는 1.2%(5713명)가 각각 선택했다.

사회탐구에서는 ‘생활과 윤리’, 과학탐구에서는 ‘생명과학 I’, 직업탐구에서는 ‘상업 경제’가 각 영역에서 가장 많은 학생의 선택을 받은 과목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