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독감처럼 재감염 가능성…전 세계 5건 보고

국내서도 서울 20대 여성 재감염 사례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업무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감염 사례가 국내에서도 발생한 가운데 독감처럼 매년 예방접종이 필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1일 브리핑에서 서울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의 재감염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방대본은 “환자가 1차 입원했을 때는 기침이나 가래 증상으로 증상이 심하지 않았고, 이후 두 차례 음성이 확인된 이후에 격리 해제됐다”며 “2차 입원을 할 당시에도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있지만 1차 때보다는 증상이 적었다”고 했다. 해당 환자는 격리해제 뒤 30여일 만에 2차 입원을 했다.

방대본은 “굉장히 짧은 기간에 재입원했기 때문에 항체가 충분히 형성이 안 됐을 가능성도 있을 수 있다, 그게 여러 가설 중에 하나”라며 재감염 배경에 대해서는 “임상이나 바이러스, 또는 진단검사 하는 다각적인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쳐야 한다”고 했다.

코로나19가 일반 감기처럼 바이러스 변이를 할 경우 재감염이 가능할 수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방대본은 “면역이 평생 유지되지는 않기 때문에 반복적으로 감염이 될 수 있다”며 “일반적인 감기, 인플루엔자와 유사하게 면역의 패턴을 보여줄 수 있다”고 했다.

전 세계적으로 재감염 사례는 5건으로 보고됐다. 방대본은 “아직은 굉장히 드문 사례”라며 “우리나라에서 재감염으로 보고된 시점이 3월 말~4월 초인데, 유럽이나 미국에서의 해외 입국자를 통해 바이러스가 유입돼서 유행하고 있는 양상이기 때문에 서로 다른 바이러스가 유행하면서 생길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코로나19 완치자가 전부 검사를 다시 받을 필요는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방대본은 설명했다. 방대본은 “퇴원하고 두통이나 아니면 다른 정신 신경적인 증상들이 있는 분들을 다 재감염으로 볼 수 없기 때문에 일일이 모니터링을 하거나 다 검사를 받을 필요는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격리해제 후 일정 기간을 거쳐서 다시 의심증상이 나타날 때도 필요한 경우에는 유전자 분석까지 해야 구분이 가능하다. 감시나 조사 연구 부분을 강화할 필요는 있다고 보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계획을 세워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